발홀

17세기 아이슬란드 문서의 그림. 발홀 입구를 헤임달이 지키고 있다.

발홀(고대 노르드어: Valhǫll→살해당한 자의 전당,[1] 독일어: Walhall 발할[*], 영어: Valhalla 발할라[*])은 노르드 신화에서 아스가르드에 위치한 거대한 저택으로, 오딘이 다스리고 있다. 전쟁터에서 죽은 자들 중 절반은 발키리의 인도에 따라 오딘의 발홀로 가고, 다른 절반은 프레이야폴크방으로 간다. 발홀에 모인 망자들을 에인헤랴르라고 하며, 게르만 신화의 숱한 영웅들과 왕들이 죽어서 에인헤랴르가 되었다. 그들은 라그나로크 때 오딘을 돕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. 저탁 앞에는 황금나무 글라시르가 서 있고, 저택의 지붕은 황금 방패를 덮어서 올렸다. 수사슴 에이크쉬르니르, 염소 헤이드룬이 발홀 지붕 꼭대기에서 레라드 나무의 잎을 먹는다.

발홀은 13세기 이전까지 구전되던 서사시들을 모아놓은 《고 에다》 및 13세기에 스노리 스툴루손이 쓴 《신 에다》, 《헤임스크링글라》에 그 존재가 언급된다. 그 외에도 《신선한 양피지》 중 에이리크 블로됙스의 죽음을 노래한 작자 미상의 〈에이리크가 말하기를〉에도 발홀이 언급된다. 발홀은 여러 예술, 문학을 비롯한 문화적 요소에 영향을 미쳤으며, 선택받은 망자를 위한 상무적 공간을 의미하는 대명사적 존재가 되었다.

문헌상 출전

고 에다

발홀은 《고 에다》 중 〈그림니르가 말하기를〉 및 〈훈딩을 죽인 자 헬기의 두 번째 서사시〉에 매우 장황하게 언급되고 있다. 또 〈무녀의 예언〉 제39겆ㄹ에서도 발드르의 죽음을 “발홀의 비애”라고 지칭하여 간접적으로 언급된다.[2]휜들라의 시〉 제1 ~ 3절에선 여신 프레이야오타르를 돕기 위해 휜들라를 데리고 발홀로 가겠다고 말한다. 또 제6 ~ 7절에서 프레이야와 휜들라가 말다툼을 하면서 한번 더 발홀이 언급된다.[3]

그림니르가 말하기를

훈딩을 죽인 자 헬기의 두 번째 서사시

신 에다

헤임스크링글라

신선한 양피지

근현대 문화

참조 사항

  1. Orchard (1997:171–172).
  2. Larrington (1999:8).
  3. Larrington (1999:253–254).

참고 자료

외부 링크